뉴스

6·25 전사자 7명, 70년 만에 고국 땅에 묻힌다

SBS 뉴스

작성 2020.07.29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6·25 전사자 7명, 70년 만에 고국 땅에 묻힌다
북한에서 발굴돼 미국 하와이를 거쳐 70년 만에 고국의 품으로 돌아온 6·25전쟁 국군 전사자 7명이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영면한다.

육군은 29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6·25 전사자 봉환 유해 합동 안장식'을 열고 오대영 이등중사 등 7명을 안장한다고 밝혔다.

오 이등중사, 박진실 일병, 최재익 일병, 정재술 일병, 하진호 일병, 김정용 일병, 김동성 일병 등 7명으로, 지난달 24일 하와이에서 국내로 봉환된 유해 147구 중 신원이 확인된 이들이다.

정부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북한에서 발굴돼 미국 하와이로 옮겨진 국군 전사자를 봉환한 바 있다.

1950년 11월 육군야전재무대와 미7사단 소속이었던 이들은 치열한 접전이 벌어진 장진호 전투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 총장은 안장식에 앞서 배포한 조사에서 "호국영웅 7명은 국가의 부름에 응했고,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했다"며 "대한민국과 우리가 누리는 번영은 7명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최재익 일병의 아들 최정일(76) 씨는 "명절 때 차례상을 차려놓고 '아버지 소식 한번 들어보고 죽는 게 소원'이라고 말하곤 했다"면서 "이제 소원이 이뤄진 것 같아서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김정용 일병의 여동생 김민자(84) 씨는 "어머니는 생전 '아들이 죽었는데 내가 호사를 누릴 수 없다'면서 평생 아픈 마음을 안고 살았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안장식에는 유가족,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노규덕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 계룡·대전지역 장병, 미8군 한국군 지원단 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안장식은 국기 경례를 시작으로 고인에 대한 경례, 조사, 헌화 및 분향, 조총 및 묵념, 영현 봉송 순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