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스타 노조, 이상직 고발…조세 포탈·허위사실 공표 혐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29 1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스타 노조, 이상직 고발…조세 포탈·허위사실 공표 혐의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과의 인수 계약 무산으로 파산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오늘(29일)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세포탈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오늘 오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함께 서울남부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조종사노조는 박이삼 위원장 명의의 고발장에서 이 의원이 자신의 자녀가 소유한 페이퍼컴퍼니인 이스타홀딩스에 사모펀드를 통한 자금 대여, 선수금 지원 방식 등의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해 이스타홀딩스가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가 되도록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상속세와 증여세법을 교묘히 빠져나간 조세포탈죄에 해당한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입니다.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는 2015년 10월30일 자본금 3천만 원으로 설립됐으며, 이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회사 설립 당시 아들은 17세, 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는 26세였습니다.

영업실적이 없는 이스타홀딩스가 설립 2개월 만에 자금 100억 원을 차입해 이스타항공의 주식 524만 주(당시 기준 지분율 68%)를 매입해 최대주주가 된 것을 두고 자금 출처에 대한 의혹이 일기도 했습니다.

노조는 "이스타홀딩스가 인수한 주식 524만 주는 원래 이 의원 소유였던 지분이 형인 이경일 현 비디인터내셔널 대표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자녀에게 귀속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스타항공은 "이스타홀딩스가 사모펀드에서 80억 원을 빌려 주식을 취득했다"고 해명했지만, 노조는 당시 주식평가보고서를 토대로 주식 가치가 1주에 0원인 점을 고려하면 이 같은 해명이 논리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박 위원장은 이와 같은 취지의 탈세제보서를 국세청에도 제출할 계획입니다.

노조는 이와 함께 이 의원이 21대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당시 공개한 재산에 대해서도 "사실상 혼인 관계에 있는 배우자의 재산, 자녀의 재산 일부를 의도적으로 누락 신고해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이 근거로 이수지 대표가 1억 원을 호가하는 '2018년식 포르쉐 마칸 GTS'를 타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산 공개 당시 직계비속 재산으로는 4천150만 원만 신고된 점을 들었습니다.

또 "이 의원은 2003년 무렵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합원들이 거주지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수차례 전 부인과 함께 거주하는 사실을 확인한 점, 전 부인이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배우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알려진 점 등을 종합하면 사실상의 혼인 관계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의 형이 대표로 있는 비디인터내셔널과 비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도 이 의원의 차명재산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