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비 퍼붓는 충북 · 전북…최고 150mm 더 온다

SBS 뉴스

작성 2020.07.29 10:28 수정 2020.07.29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곳곳에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는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현재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30일)까지 최고 150mm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수민 캐스터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캐스터>

제주도는 장마가 끝이 났지만 오늘과 내일 중부를 중심으로는 강하고 많은 비에 또 대비를 해 주셔야겠습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부터 먼저 보시면 아침에 강하게 내리던 서울의 빗줄기는 지금 많이 약해진 상황이지만, 충북과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천둥, 번개를 동반하면서 시간당 30~50mm가량의 강한 빗줄기를 퍼붓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서 지금 특보도 수시로 바뀌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동서로 길게 뻗어 있는 비구름대를 따라서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충북 제천과 단양, 대전 그리고 전북과 전남 지역에는 호우경보까지 발효 중입니다.

반면에 이제 장마가 끝난 제주도에는 폭염주의보가 또 발효 중입니다.

이미 전남 영광에서는 밤사이 비가 많이 내리면서 150mm가량의 많은 강수량을 기록하기도 했는데요, 내일 오후까지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퍼붓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충청 지역이 많게는 150mm 이상,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중남부, 전북과 경북 북부 지역에 30~80mm가량의 비가 앞으로도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장마전선은 점차 북상하면서 남부 지역은 내일까지, 중부 지역은 다음 주 초반까지 계속해서 이어지다가 장마가 마무리를 짓겠습니다.

(김수민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