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보랏빛 연대'…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측 "인권위, 직권조사 나서라"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7.28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저희는 오늘 '직권조사'를 요청하는 바이며, 그 안에는 피해자가 진정을 통해 판단 받으려 했던 사실관계가 모두 포함돼 있습니다."

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측이 오늘(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 직권조사 발동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가 함께한 이 자리에서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이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이 피해자 인권회복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이들의 손에는 "피해자의 용기 앞에서 도망쳐버린 가해자에게 함께 분노하겠다", "박원순 죽음의 원인은 오직 박원순 자신일 뿐"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이 들렸습니다.

피해자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는 "이 사건이 가지는 여러 가지 의미와 개선해야 할 부분들에 대해 인권위의 적극적인 조사와 제도 개선을 촉구한다"고 전했는데요.

시청에서 인권위까지 이어진 보랏빛 연대,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촬영 : 최대웅,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