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버려진 옷'의 재발견…'패션 천재'가 된 세탁소 노부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7.28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버려진 옷의 재발견…패션 천재가 된 세탁소 노부부
처치 곤란 옷더미 속에서 80대 '패셔니스타' 부부가 탄생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뉴욕타임스 등 외신들은 타이완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83세 창완지, 84세 슈쇼얼 부부가 불과 한 달 만에 'SNS 스타'가 된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이게 다 버린 옷?
최근 온라인상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끈 사진을 보면, 부부는 자신들의 일터인 세탁소를 배경으로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셔츠 두 개를 겹쳐 입고 푸른 선글라스를 낀 할아버지, 체크무늬 치마에 베레모를 쓴 할머니 모두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합니다. 사뭇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모델 아우라'를 뿜어내기도 합니다.

1959년 결혼한 부부는 타이완 타이중시에서 60여 년째 세탁소를 운영해 왔습니다. 두 사람은 손님들과 대화를 나눌 때 가장 행복해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찾아오는 손님들이 부쩍 줄자 점점 활력을 잃었습니다. 게다가 고령으로 특히 건강에 유의해야 하는 만큼 야외 취미를 즐기지도 못하고 세탁소 안에만 머물러야 했습니다.

'이게 다 버린 옷?
어릴 적부터 세탁소 일을 도와온 손자 리프 씨도 이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부모님에게 새로운 취미를 찾아드리려 고민하다가, 가게 창고에 쌓여있는 옷 수백 벌을 떠올렸습니다. 긴 세월 동안 수많은 손님이 세탁소에 맡겼다가 깜빡하고 찾아가지 않아 버려진 옷들이었습니다. 리프 씨는 스스로 스타일리스트가 되어 조부모님이 이 옷들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돕기로 했습니다.

부부는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와 다양한 포즈로 모든 착장을 완벽하게 소화해냈습니다. 리프 씨는 "할머니는 정말 모델처럼 사진 촬영에 임하신다. 할아버지는 그런 할머니를 항상 칭찬해주신다"라며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을 자랑했습니다. 창완지 할아버지도 "사진을 본 옛날 손님들이 옷을 찾으러 오면 좋겠다. 오랜만에 이야기를 나누면 재미있을 것 같다. 물론 밀린 세탁비도 주면 좋겠다"며 미소지었습니다.

'이게 다 버린 옷?
누리꾼들은 "이게 모두 헌 옷이라니 믿기지 않는다", "20대인 나보다 감각 있어 보인다", "진짜 화보라고 해도 믿겠다"며 열광했습니다. 지난달 27일 개설한 SNS 계정은 팔로워 48만 명을 훌쩍 뛰어넘으며 사랑받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antshowasyoung'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