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성단체 "'박원순 의혹' 철저 조사하라"…인권위 직권조사 요청

SBS 뉴스

작성 2020.07.28 11:13 수정 2020.07.28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성단체 "박원순 의혹 철저 조사하라"…인권위 직권조사 요청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지원하는 여성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번 사안을 철저하게 조사하라며 직권조사를 28일 요청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단체들은 이날 인권위 앞에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인권위는 피해자의 진정 없이도 직권조사가 가능하다"며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직권조사 요청서에는 피해자가 진정을 통해 판단 받으려 했던 사실관계가 모두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진정 형식이 아니라 직권조사를 요청한 이유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 인권위가 적극적으로 개선할 문제에 대해 조사하고, 제도 개선 권고를 요청하기 위함"이라며 "이 사건에서는 개선이 필요한 여러 가지 부분이 있다. 인권위의 해당 사안 조사와 제도개선 권고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여성단체들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포함해 서울시청 내 성추행 방조 의혹, 비서 채용 기준의 성차별적 요소 개선 등 내용을 담은 인권위 직권조사 발동 요청서를 인권위에 제출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