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계양구청장 집에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이물질 판명

SBS 뉴스

작성 2020.07.28 11:05 수정 2020.07.28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천 계양구청장 집에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이물질 판명
인천 계양구청장 자택에서도 수돗물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들어왔으나 확인 결과 실제 유충이 아닌 이물질인 것으로 판명됐다.

28일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 북부수도사업소 등에 따르면 박형우 인천 계양구청장은 지난 20일 계양구를 통해 유충이 발견됐다고 신고했다.

박 구청장은 자택 샤워기에 필터를 설치하던 중 샤워기 꼭지에 딸린 거름망에서 유충 추정 물체를 발견한 뒤 계양구 환경과를 통해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발견된 물체는 하얀색으로 길이 3∼4㎜의 얇은 국숫발 같은 형태였다.

박 구청장이 신고한 시기는 계양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부평정수장 등지에서도 죽은 깔따구 유충 추정 물체가 발견되고, 계양구 가정집에서도 유충이 확인되는 등 사태가 확산할 때였다.

계양구 관계자는 "박 구청장의 자제분이 최근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다고 하니 걱정돼 필터를 설치하던 중 해당 물체를 발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부수도사업소는 신고 이후 계양구와 함께 박 구청장의 자택에서 해당 물체를 채취해 국립생물자원관에 분석을 맡겼으나 유충이 아닌 이물질이 아니라는 결과를 받았다.

북부수도사업소 관계자는 "분석 결과 생물이 아니라 이물질인 것으로 판명이 났다"며 "해당 물체가 무엇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