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부지역 집중호우 인명피해 없어…오후 11시 호우 특보 해제

SBS 뉴스

작성 2020.07.28 0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부지역 집중호우 인명피해 없어…오후 11시 호우 특보 해제
장마전선 영향으로 남부 해안을 중심으로 호우 특보가 발령된 27일 많은 비가 내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경남 해안에는 시간당 10㎜ 내외 비가 내리고 충청도와 전북, 경북에는 시간당 5㎜ 안팎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후 11시 현재 누적 강수량은 제주 71.5㎜, 성산 49.7㎜, 경남 밀양 44.3㎜, 울산 41.1㎜, 진주 40.8㎜, 부산 31.4㎜ 등을 기록했다.

이날 제주 북부지역에 시간당 50㎜ 안팎의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4시 2분께 A(15)군이 제주시 연동에 있는 한 하천에 빠져 급류에 휩쓸렸다가 스스로 하천을 빠져나왔다.

A군은 이 사고로 얼굴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이 급류에 휩쓸리는 것을 목격해 주민이 119 소방당국에 신고하자 도 소방당국에서 180여명의 소방관과 의용소방대, 헬기 1대를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제주시 화북동의 한 주택은 옹벽이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서귀포시 남원읍에서는 한 주택 우수관이 역류해 안전조치가 이뤄졌으며 안덕면에서는 노인회관이 침수돼 배수 작업을 벌였다.

또 태풍 내습과 폭우 때마다 피해를 겪는 제주시 제주종합경기장 복합체육관이 침수돼, 도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진행했다.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부산은 동래구 세병교·연안교·수연교 하부 도로, 북구 덕천배수펌프장-화명생태공원 구간 도로, 금정구 영락공원 굴다리 등 11곳이 침수돼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오후 10시 10분 이후 6곳 교통 통제가 해제됐고 오후 11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해제됐다.

비상 근무에 돌입한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지하차도, 저지대, 하상도로 등 32곳을 사전점검하고 도로 침수, 안전사고 우려 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광주·전남에서는 이날 오후 여수·순천·완도 등 10곳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나 모두 해제됐으며 지금은 산발적으로 약하게 비가 내리고 있다.

경남지역에는 이 시각 기준 창원·거제·통영·사천·고성·하동·남해·김해·양산·진주·함안·밀양·창녕·의령 등 14곳에 호우주의보가 내렸다가 해제됐다.

별다른 피해 없이 비구름이 지나갔지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6시까지 부산과 경남 남해안에 돌풍,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부산은 지난 23일과 같이 집중호우 시점과 만조시간(28일 오전 1시 34분)이 겹칠 경우 하천 범람, 바닷물 역류 등으로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