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SNS 너머 일상 공개…'카레로운' 아침 풍경

SBS 뉴스

작성 2020.07.28 0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SNS 너머 일상 공개…카레로운 아침 풍경
김재우-조유리 부부가 SNS 너머 일상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SNS 스타부부 김재우-조유리가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재우-조유리는 서로를 소개했다. 김재우는 조유리에 대해 "아내는 굉장히 현명한 사람이고 저한테는 스승이자 멘토이자 최강의 빌런이자 가끔은 딸이자 여친이다. 복합적인 존재다"라고 말했다. 조유리도 김재우에 대해 "저한테 신랑은 초등학교 5학년. 알 거 아는데 말 안 듣는다. 베스트 프렌드이자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다. 용감한 남자다"라고 소개했다.

첫 만남에 대해 김재우는 "2010년 월드컵 응원을 위해 남아공에 갔다. 한국이 여름이면 남아공은 살얼음이 질 정도로 추운 겨울이다. 아내가 핑크색 목도리를 꺼내서 목에 감았다. 그 모습을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조유리는 "너무 추워서 다리가 긴 추리닝을 감았다. 그걸 봤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김재우는 "아마 그때 아내가 지나가는 똥강아지를 목에 두르고 있더라도 저는 사랑에 빠졌을 거다. 어쩔 수 없는 사랑에 빠지는 포인트였다"라고 덧붙였다.

소개에 이어 부부는 SNS 밖 실제 일상을 전했다. 김재우와 함께 아침을 준비하던 조유리는 "매운맛, 순한맛, 약간 매운맛. 뭐가 좋나"라며 카레를 아침 메뉴로 준비했다. 조유리는 "이상하게 카레는 먹어도 질리지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켜보던 김숙은 김재우에게 "SNS에서 제일 유명한 게 카레 시리즈다. 아내가 많이 해줘서 결혼 생활 8년간 2,000그릇 이상 먹었다는 얘기가 있다"라고 물었다. 김재우는 "어머니 말고 다른 여성이 나한테 어떤 음식을 좋아하냐고 물어보는 게 기분이 너무 좋았다. 멍청하게도 카레라고 대답을 했고, 그때부터 카레만 먹기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김재우는 "청소기를 돌려도 카레 냄새가 난다. 배어있다"라고 너스레를 덧붙였다.

또 김재우는 조유리의 인터넷 쇼핑 실패를 두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김재우는 조유리의 원피스를 입고 "이 옷 기억나니. 네가 영국 사이트에서 샀지만 난징에서 왔던 옷이다. 원단도 사진하고 다르고 박음질도 엉성하다. 맨날 인터넷으로 사기당해서 이상한 옷 산다"라며 놀렸다.

조유리는 "사진이 진짜 예뻤다. 이거 입으면 섹시해질 줄 알았다. 멋있는 차가운 도시 여자 같았다"라며 쇼핑몰 사진을 보여줬다. 김재우가 "조만간 내 인스타에서 만나겠다"라며 사진 속 포즈를 따라 해 조유리의 웃음을 자아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