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텔레그나' 김수미, PPL 미션 시도했으나 유세윤에게 들켜 "아이고 분해"

SBS 뉴스

작성 2020.07.28 0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텔레그나 김수미, PPL 미션 시도했으나 유세윤에게 들켜 "아이고 분해"
김수미가 유세윤에게 PPL 미션을 들켰다.

27일 방송된 SBS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텔레그나')에서는 김수미가 두피마사지기 PPL 미션을 시도했으나, 유세윤이 이를 간파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정규편성 첫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수미는 프로그램에 대해 "중소기업에서 협찬도 받고, PPL. 기부금을 우리가 내놓고 가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미션하우스에서 김수미는 개인 PPL 물품으로 두피 마사지기를 받았다. 김수미는 지령 '두피마사지기로 3명 머리 감기고 시원하네 멘트듣기'를 읽은 후 "내가 1등 해야지. 너희보다 배를 살아 연륜이 많다. 난 강압이 있다. 안 그러면 욕이 나온다"라며 웃었다.

김수미는 유세윤의 머리 감기기를 시도했다. 유세윤은 "선생님, 그걸로 감겨주면 저한테 시원해 소리 듣는 건가"라며 의도를 간파했다. 이에 김수미가 "아이고 분해"라며 주저앉았고, 유세윤은 "끌고 와서 하시면 안 된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김수미는 멤버들을 향해 "그럼 어떻게 머리를 감기나"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지켜보던 장도연이 "이 사람들 악질이라 시원하다 소리 절대 안 한다"라며 웃었고, 김동현은 "선생님 꼴찌는 그렇고, 적당한 타이밍에 5등까지 해드리겠다"라고 너스레를 덧붙였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