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새벽 남해안 매우 강한 비…중부지방은 잠시 소강

SBS 뉴스

작성 2020.07.27 16:47 수정 2020.07.27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 새벽 남해안 매우 강한 비…중부지방은 잠시 소강
28일 새벽 남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제주도는 27일 밤, 남해안은 28일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지역별로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최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0mm 이상, 일부 해안과 강원 영동은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매우 약해진 가운데 또다시 많은 비가 오면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또 많은 비로 인해 농경지와 저지대, 그리고 만조 시에는 해안지대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짧은 시간 내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 등에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부지방은 28일 아침부터 밤사이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29일에는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에 위치해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28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북 남부·남부지방 50∼150mm(경남 해안 200mm 이상), 강원 남부·충남·충북 북부·제주도·울릉도·독도 30∼80mm, 서울·경기도·강원 북부 10∼40mm다.

중부지방과 제주도는 28일 비가 소강상태를 보임에 따라 낮 기온이 전날보다 2∼4도 높겠고 남부지방은 비슷하겠다.

제주도는 27일 밤부터 28일 아침 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28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