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출 데뷔' 앞둔 정우성 "감독, 적성에 맞는 것 같아"

SBS 뉴스

작성 2020.07.27 22: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연출 데뷔 앞둔 정우성 "감독, 적성에 맞는 것 같아"
배우 정우성이 연출 데뷔작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서 영화 '강철비2:정상회담' 기자들과 정우성은 인터뷰 말미 연출 데뷔작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연출이 적성에는 맞는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정우성은 오랫동안 영화 연출을 준비해왔고, '보호자'(가제)는 그의 첫 번째 도전이다.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돌입했다.

영화계에서는 정우성의 첫 연출작에 대한 훈훈한 소문이 돌고 있다. 그 소문은 영화가 기대 이상으로 잘 나왔고, 후반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묻자 "영화가 얼마만큼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을지는 미지수지만 좋아해 주실 분들을 위해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결국 완성도에 집착해야 하는 게 연출이라는 직업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사실 어떤 감독도 '이런 영화를 찍을 거야'라는 결심을 하고 현장에 가지는 않는다. 변수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나 또한 어떤 영화를 찍을지를 찾아가는 과정이었다. 영화 촬영장이라는 게 컨디션이 늘 다르다. 모든 상황을 감독이 컨트롤하면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라서 주어진 상황에서 어떻게 유연하게 전환할 것 인지를 판단하고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 현장에 충실하려고 노력했다. 지금은 열심히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보호자'는 자신에게 남은 단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 이야기를 영화로 정우성이 메가폰을 잡은 첫 번째 영화다. 김남길과 박성웅이 주연을 맡았으며, 정우성도 출연을 했다.

정우성의 연출 데뷔작은 조만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