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오지호, 음식점서 인기 체감 "나만 반찬 더 줘…귓속말도"

SBS 뉴스

작성 2020.07.26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오지호, 음식점서 인기 체감 "나만 반찬 더 줘…귓속말도"
오지호가 식당에서 받는 관심을 말했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MC 오지호가 식당에서 인기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모벤져스는 오지호의 등장에 환호했다. 서장훈이 오지호에게 "어릴 때도 식당 가면 밥도 더 줬다고"라며 체감하는 인기에 대해 물었다.

오지호는 "반찬을 더 주긴 했다. 지금도 계속. 유독 저만 줄 때가 있다. 귓속말로 그런다 '제가 준비했어요'"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신동엽이 "아내 분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오지호는 "잘해준다. 내가 나가면 옷을 잘 챙겨준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말 나온 김에 아내가 제일 무서울 때는 언젠가"라고 질문했고, 오지호는 "왜 라고 할 때다"라고 밝혔다. 이유에 대해 오지호는 "내가 돈을 내는 스타일인데, '왜 오빠가 내' 말문이 턱 막힌다. 일단 분위기 봐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신동엽은 오지호의 출연 전 인터뷰에 대해서도 전했다. 신동엽은 "사랑꾼이다. 내 인생의 1순위는 아내라고 했다"라면서도 "혼자 있고 싶을 때는 '매일'이라고 했다"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오지호는 "매일 1순위라고 한 거 아닌가"라며 웃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