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너 같은 X은 맞아야"…처음 보는 여성 따라가 폭행한 50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7.22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너 같은 X은 맞아야"…처음 보는 여성 따라가 폭행한 50대
서울역에서 한 남성이 생면부지의 여성을 다짜고짜 폭행한 사건이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경남 사천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어제(21일) 경찰은 50대 남성 A 씨가 사천시 벌리동에 위치한 한 다가구주택에서 30대 여성 B 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마구 때리는 등 폭행하는 일이 벌어져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0일 밤 9시쯤 술에 취해 비틀비틀 걷던 A 씨는 길 맞은편에서 걸어오던 B 씨를 한동안 노려보다가 B 씨를 뒤따라갔습니다. A 씨는 B 씨가 사는 2층 집 앞까지 몰래 쫓아갔고, B 씨는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던 중 뒤에 바짝 선 A 씨의 숨소리를 듣고서야 그의 존재를 눈치챘습니다.

주거침입 성폭행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B 씨는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숨소리가 나서 옆을 보자마자 '내 아들이 깡패인데 너 같은 X은 맞아야 해'라고 하면서 얼굴을 가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B 씨가 달아나려 하자 A 씨는 1층에서 B 씨를 붙잡아 또 한 번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씨는 가까스로 건물 밖으로 나와 도움을 요청했고, A 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와 B 씨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밝혀졌고, A 씨는 "술에 취해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신분과 주거지를 확인한 뒤 우선 A 씨를 돌려보냈으나, A 씨는 이후 경찰의 소환 통보에도 핑계를 대가며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 발생 10일이 넘도록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하는 사이, B 씨는 "(A 씨 아들이) 진짜 깡패라면 이 동네에 살 수가 없다"며 보복을 당할까 두려워 이사까지 결심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계속 출석에 응하지 않으면 체포영장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