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코로나로 면회 금지…'창밖'서 엄마 임종 지킨 아들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7.21 14:20 수정 2020.07.21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로 면회 금지…'창밖'에서 엄마 임종 지킨 아들
창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어머니의 임종을 지켜봐야 했던 팔레스타인 청년의 사연이 먹먹함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인도 NDTV 등 외신들은 팔레스타인 헤브론에 사는 30살 지하드 알 스웨이티 씨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지하드 씨의 어머니는 몇 주 전 코로나19에 걸려 지역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74세로 고령인 데다 백혈병을 앓고 있어 곧바로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면회도 금지됐습니다.

코로나19로 면회 금지…'창밖'에서 엄마 임종 지킨 아들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각별하게 지냈던 막내아들은 이 상황에 크게 절망했습니다. 결국 지하드 씨는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건물 밖으로 향했습니다. 외벽을 타고 올라가 어머니가 계신 2층 병실 창가에서라도 보려고 한 겁니다.

​의료진과 지인들은 위험하다며 말렸지만, 지하드 씨는 매일 창가에 걸터앉아 어머니를 살폈습니다. 한참을 그러고 있다가 어머니가 잠드는 것을 확인한 뒤에야 내려왔습니다.

코로나19로 면회 금지…'창밖'에서 엄마 임종 지킨 아들
그렇게 지난 16일 지하드 씨는 어머니가 마지막 숨을 내쉬는 순간에도 가까이 가지 못하고 창문 하나를 사이에 둔 채 작별 인사를 전했습니다.

코로나19로 면회 금지…'창밖'에서 엄마 임종 지킨 아들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어머니가 좋은 곳에 가셨을 거다", "이런 아들이 있어 자랑스러우실 것"이라는 등 위로와 애도의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Daniasalem0' 트위터, 'IlmFeed'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