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또 다른 '얼차려' 있었다…SK 구단 "몰랐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7.20 21:25 수정 2020.07.20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군 선수들의 일탈과 폭력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SK 구단이 추가 은폐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1군 주축 선수들이 2군 선수들에게 얼차려를 줬다는 진술을 KBO가 확보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KBO는 지난 5월 말 발생한 SK 2군 선수들의 음주와 무면허 운전, 폭력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1군 주축 선수들이 일탈 행위를 한 선수들에게 얼차려를 줬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일탈 행위를 저지른 선수들이 구단 자체 징계를 받기 위해 인천 홈구장에 왔을 때 1군 선수들이 이들을 불러 단체 얼차려를 줬다는 겁니다.

이런 내용은 SK 구단이 KBO에 제출한 사건 경위서에는 담겨 있지 않았습니다.

SK 구단 측은 고참 선수들의 훈육으로 파악했다며 이 사안을 KBO에 구두로 보고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2군 선수단의 심각한 일탈 행위를 구단 자체 징계로 덮으려다 한 달이 지나서야 KBO에 보고한 SK 구단이 주축 선수들이 연루된 사안을 또다시 은폐하려 한 건 아닌지 의심받고 있습니다.

[KBO 관계자 : 해당 경위에 확인할 부분이 있어서 그 부분은 별도로 확인 예정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KBO는 모든 의혹을 추가 조사해 조만간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남 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