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경험 없으면 철없어" 논란에…이낙연 사과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0.07.01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엄마 경험 없으면 철없어" 논란에…이낙연 사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남자는 엄마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 나이 먹어도 철이 없다"고 발언해 비판이 뒤따랐습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바이오헬스를 주제로 강연하던 도중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것도 이낙연 학설인데 인생에서 가장 감명 깊은 순간 중 하나는 소녀에서 엄마로 거듭나는 순간이고, 남자는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해 철이 없다"고 한 겁니다.

또한 산후조리원 문화에 대해 "가장 감동적인 변화의 순간에 대접받고 배려받으며 그 변화를 겪고 싶은 게 당연한 욕구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여성만을 출산 육아의 책임을 진 존재로 몰고 아버지 역할은 폄하했다"며 "출산하지 않으면 철이 없는 것인가. 비혼이나 난임 부부에 대해 공감도 배려도 없는 차가운 분이었나 다시 보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출생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며 출생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고 아빠의 역할, 책임, 경험을 경시하는 것"이라며 "점잖은 막말에 불과하다"고 비판하고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공개 사과했습니다.

이 의원은 "강연 중 일부 발언이 많은 분께 고통을 드렸다"며 "부족함을 통감한다.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씀드리고 감사드리고 싶었다. 그러나 정작 어머니를 비롯해 세상의 여성이 겪는 고통과 희생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