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위중 환자 현재 33명…렘데시비르 첫 투약 대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1 14:53 수정 2020.07.01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중증·위중 환자 현재 33명…렘데시비르 첫 투약 대상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증·위중 환자 30여 명이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우선 투약받게 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오늘(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중증환자가 33명 정도 있는데 아마 이들이 첫 번째 투약 대상이 될 것"이라며 "투약 여부는 주치의가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렘데시비르는 여러 임상시험을 통해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또 통계적으로 의미가 불명확하긴 했지만 사망률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와서 기대하고 있다"며 "일단은 산소치료 대상이 되는 사람 중에서 발병한 지 열흘이 좀 안 된 초기환자를 치료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국내서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위중' 환자는 20명,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중증' 환자는 13명입니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보고된 렘데시비르의 심각한 부작용은 없지만, 투약에 따른 이상 반응을 살피는 모니터링 체계도 마련했습니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현재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된 바는 없는데, 실제 사용하면서 어떤 부작용이나 이상 반응이 있을지에 대해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의료진이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다시 국립중앙의료원으로 보고해 저희(방역당국)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체계를 갖춘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렘데시비르는 애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코로나19 환자에게도 효과를 보여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지난달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오고, 오늘부터 공급을 시작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렘데시비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와 협의해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해 구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는 렘데시비르가 국내에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연말까지 렘데시비르 공급량 확대를 위해 10억 달러(약 1조2천억 원)를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