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 끊으려 한 30대 징역형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7.01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녀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 끊으려 한 30대 징역형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다가 남편과 공모해 자녀들을 살해하고 목숨을 끊으려 했던 30대 여성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2부는 오늘(1일) 살인 및 살인미수, 자살방조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3년 6월을 선고하고, 아동 관련 기관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2월 16일 오후 집 안에서 남편과 함께 10살짜리 딸, 6살짜리 아들을 재운 뒤 술을 마신 상태에서 착화탄을 피우고 잠들었습니다.

이로 인해 A씨의 남편과 아들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습니다.

A씨와 딸은 깨어나 목숨을 건졌습니다.

A씨는 수년간 공황장애에 시달려왔고, 남편은 심장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부부는 일정한 수입이 없자 더는 희망이 없다고 보고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가족이 처한 경제적 상황, 피고인의 심신 상태 등을 참작하더라도 '가족 동반 자살'이라는 명목하에 부모가 자식의 생명의 빼앗는 살인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처벌함으로써 이런 범죄가 다시는 번복되지 않도록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습니다.

다만 "피고인은 공황장애와 우울증 등으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있었고, 남편의 제안에 동조해 범행한 것으로 보이는 점, 현재 정신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점, 다른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