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한국 등 비유럽 입국자 14일간 의무격리 유지키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7.01 1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탈리아, 한국 등 비유럽 입국자 14일간 의무격리 유지키로
유럽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가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방침을 밝혔습니다.

1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14개국 시민의 역내 자유로운 입국을 허용한다는 유럽연합(EU)의 권고를 따르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당분간 EU가 권고한 14개국을 포함해 모든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의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할 방침입니다.

다른 EU 회원국이나 솅겐 조약(유럽 26개국 간 인적·물적 자유를 보장한 협정) 가입국을 통해 입국한 비유럽 시민도 이탈리아에 들어오려면 의무 격리 절차를 이행해야 합니다.

다만, 오랜 기간 유럽 역내에 체류했다는 사실이 증명되면 격리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스페란차 장관은 "우리는 신중한 노선을 견지하고자 한다"면서 "현재 세계의 상황은 매우 복잡하다.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몇 달 간 이탈리아인들이 치른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진행되는 등 불확실성이 큰 만큼 입국 제한을 해제하는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해왔습니다.

올가을이나 겨울께 2차 대유행 가능성이 큰 만큼 긴장을 풀지 말아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