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코로나로 문 닫았던 英 술집…쭉 쉬기로 한 '귀여운' 이유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7.01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코로나로 문 닫았던 英 술집…쭉 쉬기로 한 귀여운 이유
코로나19 여파로 장기간 문을 닫았던 영국 주점들이 이번 주말 영업을 재개하는 가운데, 한 주점이 '특별한 이유'로 영업을 하지 않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30일 영국 미러 등 외신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된 후에도 한동안 손님을 받지 않겠다고 밝힌 브리스틀의 한 주점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코로나로 문 닫았던 英 술집…쭉 쉬기로 했다는 '귀여운' 이유이 주점은 최근 정원에서 찍은 알쏭달쏭한 사진들을 공개했습니다. 주점 직원들이 손수 가꾸는 허브를 찍은 건데, 자세히 보면 초롱초롱한 눈과 작은 부리가 어렴풋이 보입니다. 다른 각도에서 보니, 작은 새 한 마리가 풀숲 사이에 야무지게 둥지를 틀고 그 안에 앉아 있습니다.

주점을 운영하는 피터 깁스 씨는 "그동안 맥주잔을 부딪치면서 우정을 키우는 모습, 사랑이 싹트는 모습은 수없이 봤지만, 우리 가게에서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는 모습을 보게 된 건 처음"이라면서 SNS에 새 둥지 소식을 전했습니다. 직원들은 이 새에게 '민트'라는 이름을 붙여줬습니다.
코로나로 문 닫았던 英 술집…쭉 쉬기로 했다는 '귀여운' 이유그다음 날 다시 정원을 찾아간 직원들은 둥지에 놓여있는 푸른색 알 세 개를 발견했습니다. "우리가 알들을 잘 돌봐줄 거라고 믿고 민트가 잠시 자리를 비운 것 같다"면서 감격한 깁스 씨는 손님들에게 새로운 공지를 남겼습니다. 석 달 넘게 닫혔던 주점 문을 며칠 뒤 다시 열 예정이었지만, 어미 새를 보호하기 위해 이를 잠정적으로 미루겠다고 한 겁니다.

그는 "올해 초에도 새가 지붕에 둥지를 튼 적 있다. 그런데 며칠 뒤 까치에게 공격을 받아 알들이 깨져버렸다"며 "손님을 받게 되면 정원이 통로로 사용되기 때문에 위험할 것이다. 이번 둥지는 꼭 안전하게 지켜주고 싶다"고 설명했습니다. 재정적으로 힘든 상황임에도 새를 위해 내린 어려운 결정이었습니다.
코로나로 문 닫았던 英 술집…쭉 쉬기로 했다는 '귀여운' 이유물론 코로나19에 대한 걱정도 깁스 씨의 결정에 한몫했습니다. "거리두기 완화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생각한다"는 깁스 씨는 "귀여운 새 둥지 소식으로 가게 영업을 기다렸을 손님들의 마음이 풀어지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영국 주점들은 지난 3월 20일부터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영업을 중단해왔습니다. "수입이 없어 직원들의 일자리를 없애야 할 위기에 처했다"는 업계 반발이 거세지자, 보리스 존슨 총리는 결국 오는 4일부터 영업 재개를 허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Volunteer Tavern'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