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에게 "대마초 마약 아니라고 이 XX야" SNS서 욕설한 래퍼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7.01 15:52 수정 2020.07.01 1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관에게 "대마초 마약 아니라고 이 XX야" SNS서 욕설한 래퍼
래퍼 빌스택스(본명 신동열·40)가 SNS에서 마약 검사를 받으러 오라고 연락한 경찰관을 거론하며 '무뇌(뇌가 없음)'라고 비난해 경찰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빌스택스는 오늘(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서울 마포경찰서 마약수사팀 소속 한 형사와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담당 형사는 자신의 소속과 신분을 밝히며 "소변 검사하시러 오시면 좋을 것 같은데 시간 언제 괜찮으신가요?"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빌스택스는 "전 대마 합법 운동을 펼치고 있고, 대마초 합법 운동을 하는 사람이 자기 계정에 대마초 사진을 올리거나 그것에 대해 이야기한다는 건 지극히 상식적인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매달 서부보호관찰소에 가서 성실히 검사에 임하고 있고, 단 한 번도 지각하거나 빠진 적 없고 미룬 적도 없다"며 "제가 투약을 하고 있다는 명확한 증거가 있으시다면 언제든지 영장을 들고 오시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빌스택스는 SNS에 대화 내용을 올리면서 담당 형사의 이름을 그대로 공개했습니다.

또 "앞으로 내 길을 막는 분들에게는 법이라는 게 뭔지 보여주겠다"며 "대마초 마약 아니라고 이 무뇌야"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해당 내용이 문제 있는지 법률 검토 중이며 결과에 따라 대응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거 '바스코'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빌스택스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여러 차례 대마초를 피우고 엑스터시·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2018년 불구속 입건돼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