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만났다…수요시위 참석 희망 피력"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7.01 16:06 수정 2020.07.01 1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선 제1446차 정기 수요집회가 열렸습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이 자리에서 단체의 회계부정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용수 할머니가 지역별 수요시위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는데요.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지난달 26일 이용수 인권운동가를 만나 가칭 위안부역사교육관 건립과 한일 청년 교류 확산, 수요시위 진행 등 세 가지 공통 과제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이사장은 또 "이용수 인권운동가가 전국에서 진행되는 지역별 수요시위에 저와 함께 참석해 힘을 실어드리고 싶다는 희망도 피력했다"고 덧붙였는데요.

정작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그렇게 말한 적이 없다"며 정의연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알려져 또 한번의 진실 공방이 예상됩니다.

한편 매주 수요일 옛 일본대사관 인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렸던 정기 수요시위는 보수단체의 위치 선점으로 지난주에 이어 2주째 장소를 옮겨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단체 간 충돌을 대비해 4백여 명의 인력을 배치했으나,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