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결혼식서 코로나19 감염 비극…신랑 사망·100명 감염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7.01 13:22 수정 2020.07.01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도 결혼식서 코로나19 감염 비극…신랑 사망·100명 감염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는 인도에서 '결혼식 감염 비극'이 발생했습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인도 북부 비하르주에서 지난달 결혼식 후 감염이 의심되던 신랑이 고열로 숨졌고 하객과 주민 10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2주 전 파트나라는 시골에서 한 신랑이 고열에 시달리다가 결혼식 이틀 뒤 숨졌습니다.

신랑의 시신은 코로나19 검사 없이 화장됐는데 이후 하객과 주민 사이에서 확진자 100여 명이 발생했습니다.

당국은 결혼식에 참석한 신랑 친척 15명이 다른 이들을 감염시킨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당국 관계자는 "신랑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구루그람에서 근무하다가 결혼을 위해 5월 말 고향 집으로 돌아왔다"며 결혼식 며칠 전 사전 예식을 소화한 후부터 감염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구루그람(옛 구르가온)은 수도 뉴델리의 위성도시입니다.

최근 수도권에서는 연일 수천 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올 정도로 확산세가 거셉니다.

신랑은 결혼식 당일인 지난달 15일에도 고열을 호소했습니다.

이에 신랑은 예식 연기를 원했지만, 가족들은 강행하기로 결정했다고 힌두스탄타임스는 전했습니다.

결혼식 이틀 뒤인 17일이 되자 신랑의 상태는 더욱 나빠졌습니다.

가족들은 급히 신랑을 병원으로 옮기려고 했으나 신랑은 이동 중 숨을 거뒀습니다.

이런 사실은 주민의 제보로 당국에 알려졌습니다.

당국은 곧바로 결혼식 하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고 신랑 친척 15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후 검사는 주변 마을로 확대됐고 주민 364명 가운데 8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