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툭툭 던지듯…"할 얘기 없는데 뭔 영수 회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1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툭툭 던지듯…"할 얘기 없는데 뭔 영수 회담?"
"영수회담? 할 얘기가 없는데 무슨 영수 회담을 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취임 한 달을 맞은 오늘(1일) 언론 인터뷰에서 툭툭 던지는 듯한 짧은 답변으로 정국 현안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여야 원 구성 협상의 결렬 배경으로 지목했다는 말에 김 위원장은 "유치한 발상"이라고 답했습니다.

협상 막판 박병석 국회의장이 법제사법위원장직을 '전반기 민주당, 후반기 집권여당'으로 제안했던 것에는 "말도 안 되고,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라고 했습니다.

자신이 이슈화한 기본소득 논쟁과 관련, 당 일각에서 '좌클릭', '진보의 아류' 등의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선 "무식한 생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인터뷰 막판 문 대통령에게 제안할 만한 정책 대안이 있냐고 물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자 "정책을 던져주려고 해도, 변화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여야 영수 회담으로 정국 경색을 풀 의향은 없느냐고 묻자 "할 얘기가 없는데 무슨 영수 회담"이라고 되물었습니다.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김 위원장은 "불은 빨리 꺼야 하는데, 불 끌 생각은 안 하고, 방법만 자꾸 논의한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렇다면 김 위원장이 생각하는 대안은 뭘까.

그는 "야당은 항상 숨겨야지"라며 "집권 가능할 적에 뭘 내놓는 것"이라고 감췄습니다.

이어 "야당은 여당의 실수를 먹고 산다"며 "좋은 생각이 있으면 가만히 간직하고 있어야지, 미리 줄 이유가 없잖아"라고도 했습니다.

당 개혁을 언제 하느냐는 지적에는 "한꺼번에 와장창 안 해"라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의 당명은 바꾸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나라가 당명을 하도 많이 써먹어서 찾기가 쉽지 않다"고 난감해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