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정부 "비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유행 커질 위험성 지속"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1 11:04 수정 2020.07.01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이어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우려하며, 유행이 커질 위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 ·호남권 등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대형시설의 집단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상승하는 점도 위험 요소이다"고 우려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1명이었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1만2천850명입니다.

수도권 내 교회 집단감염 여파가 이어지는 데다 광주에서 하루 새 확진자가 10명 넘게 쏟아지고, 대전에서는 첫 학교 내 감염 추정 사례까지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 1총괄조정관은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에서 소규모 감염의 확산과 완화가 반복되고 있다"면서도 "(최근) 종교 소모임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감염 사례들을 보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큰 소리로 기도하고 찬송하는 등 침방울이 많이 전파되는 활동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며 "종교인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주말인 오는 4일로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그는 "5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인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매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집회 개최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이어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 6개월이 지난 점을 언급하며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반년째 지속하고 있다. 감염 확산이 계속되고 있지만, 그간의 노력은 절대 헛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