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당 밖 꿈틀거리는 사람 있다…대통령감에 권고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1 10:49 수정 2020.07.01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당 밖 꿈틀거리는 사람 있다…대통령감에 권고도"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일)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와 관련해 "당 밖에서도 꿈틀꿈틀거리는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취임 한 달을 맞은 오늘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바깥에 그런 사람이 틀림없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당에 오기 전에도 다음 대통령감이 어떤 사람일까 관심있게 관찰하고, 그럴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권고도 해봤다"며 "대한민국에 대통령 하나 만들어내야 할 것 아닌가"라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차기 대통령의 자질에 대해 "금년 하반기, 내년 초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어떻게 해보이느냐에 따라 다음 대선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나타날 것"이라며 "국민들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 더 커질 것이다. 누가 그런 문제를 잘 맡아서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냐, 그쪽으로 사람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상 누가 앞서있다, 이런 건 지금 별로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취임 전 언론 인터뷰에서 '경제마인드를 갖춘 40대'를 언급했던 데 대해선 "70년대 이후 출생한 사람이라고 얘기했는데, (대선 때는) 50대 초반으로 넘어간다"면서도 "희망사항으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같은 사람이 나왔으면 좋겠다 얘기했는데 아무리 눈을 씻고 봐도 그런 사람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내 주자들에 대해선 "제주지사 하는 원희룡 씨도 (대권 도전을) 얘기했고, 유승민 씨도 그런 의사표시를 한 것으로 안다"며 "어떻게 구체화돼서 나타나는지 봐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대선에 출마하고 싶으면 빨리 좀 튀어나오라. 튀어나와서 선을 보여야 한다"며 "대권에 욕심이 있으면 뚜렷한 비전을 갖고 용감하게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도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변하느냐에 따라 본인이 통합당에 들어오고 싶다면 어느 계기에 들어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제기되는 야권 대안후보론에는 "검찰총장이 무슨 대통령 후보냐. 할 수가 없지 않나"라고 일축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대권 레이스가 언제쯤 본격화할 것이냐고 묻자 "내가 나간 다음에나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습니다.

그의 임기는 내년 4월 재·보궐 선거까지입니다.

그는 "통합당이 이제 변했구나라는 인식을 국민들이 갖게 하는 데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