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중국과 한 체제로 취급"…강력 대응 공언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07.01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홍콩, 중국과 한 체제로 취급"…강력 대응 공언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강력한 대응 조치를 공언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과 관련해 한 나라 두 체제인 '일국양제' 원칙 포기를 비판하면서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국가안보회의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중국 정부가 홍콩을 '한 국가, 한 체제'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베이징이 즉각 항로를 되돌릴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안보회의는 이어 "베이징의 국가보안법 통과는 중국과 영국 공동선언에 따른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며, "미국은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질식시킨 사람들에 대해 계속해서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중국과 영국이 지난 1984년 체결한 '중·영 공동선언'은 홍콩이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현행 체제를 유지하고, 외교와 국방을 제외한 입법과 사법, 행정, 교육 분야에서 자치권을 인정하는 '일국양제'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앞서 미국의 강력한 경고에도 중국은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회의를 통해 홍콩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홍콩은 현지 시간 30일 밤 11시부터 법 시행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미국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성명 외에 중국의 대표적 정보통신 기업인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통신업체 ZTE에 대해 '미국의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공식 지정하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ZTE의 신규 장비 구매나 기존 장비 유지를 위해 정부 보조금을 사용하는 것은 금지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