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종교시설 감염 계속 시 고위험시설 지정 불가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1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종교시설 감염 계속 시 고위험시설 지정 불가피"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1일)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어제까지 3일간의 신규 확진자 중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비율이 40%를 넘는다. 종교시설에서의 작은 불씨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가족과 지역사회로 확대 재생산되는 양상"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예배나 법회에선 반드시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며 "그 밖의 소규모 모임, 수련회 등 밀접접촉을 유발하는 종교활동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최근 부산 감천항 입항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을 계기로 항만 방역을 강화하기로 한 것과 관련, "검역관리 지역을 중국, 홍콩, 이탈리아 등 5곳으로 한정하던 것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국가별 위험도를 고려해 승선 검역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11개의 모든 항만 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해 선박을 통한 코로나19 유입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