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므누신 "추가 부양책 필요하다"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07.01 05:01 수정 2020.07.01 0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월·므누신 "추가 부양책 필요하다"
▲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미국 경제 정책의 양대 수장인 므누신 재무장관과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코로나19 사태의 경제 여파를 우려하며 추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경제의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면서 "바이러스 억제의 성공 여부에 달렸다"라고 내다봤습니다.

파월 의장은 또 "회복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정책 조치들에 경제의 앞날이 달려있다"며 부양책을 너무 일찍 거둬들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습니다.

아울러 2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 GDP 감소가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날 하원에 함께 출석한 므누신 장관은 "7월 말까지" 추가 재정부양책을 통과시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지난 5월 각 주 정부에 1조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의 총 3조5천억 달러, 우리 돈 4천210조 원 규모의 추가 부양법안을 가결했지만 공화당은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으로 추가 재정 지출의 필요성이 줄어들었다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소기업 고용 지원 예산 가운데 남은 1천400억 달러, 우리 돈 168조 원을 레스토랑과 호텔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업종을 지원하는 데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