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혼조세

SBS 뉴스

작성 2020.07.01 0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의 주요 증시는 30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혼조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90% 하락한 6,169.74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19% 내린 4,935.99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64% 상승한 12,310.93으로,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은 0.06% 오른 3,234.07로 종료했다.

시장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다시 늘면서 경제 재개 속도가 다소 늦춰지는 점을 주시했다.

유럽의 경우 영국의 중부 도시 레스터에서 통제 조치가 다시 도입됐다.

미국의 외환중개업체 OANDA의 크레이그 얼람 애널리스트는 AFP 통신에 "미국의 여러 주가 통제 완화 조치를 중단하거나 심지어 이를 되돌리면서 투자자들은 그들이 보고 있는 것에 대해 염려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