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소환된 박상학 "15년간 아무 말 없더니" 반박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7.01 07:54 수정 2020.07.01 0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대북 전단을 살포해 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형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박 대표 측은 지난 15년 동안 문제가 없었던 행위라며 위법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서울경찰청 별관을 빠져나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지 8시간 만입니다.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도 함께 소환됐습니다.

박 대표 형제는 통일부 장관 승인을 받지 않고, 물자를 북으로 반출해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조사 중 모습을 드러낸 박 대표는 혐의를 부인하며 경찰 수사에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 표현의 자유에 관한 건데 나는 위법하지 않아요. 위법했으면 15년 전에 해야지. 15년 동안 (대북 전단) 보냈는데 아무 말도 안 하다가.]

경찰은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 박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을 압수수색한 결과를 토대로, 대북 전단과 물자 살포 경위, 활동 자금 출처 등을 추궁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박 대표 형제가 이끄는 두 단체에 대해 비영리법인 허가 취소 절차에 나섰는데, 이들은 행정소송으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경찰은 박 대표 형제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 처벌 수위를 곧 결정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