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 사찰 관련 감염 확산…해외 체류 한국인도 비상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7.01 07:14 수정 2020.07.01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교사와 학부모님들 걱정시킬 만한 소식인데요. 이렇게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어제(30일) 발표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43명이었습니다. 특히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해외에 체류 중인 한국인 감염 소식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산발적 지역 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서울 왕성교회와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는 꾸준히 늘어 각각 30명, 20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확진자의 직장과 이들이 방문한 복지시설, 어린이집, 학원 등을 통해 다양한 집단이 계속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있어 문제입니다.

광주 광륵사 관련 확진자도 14명까지 늘었는데, 첫 환자의 감염 경로는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방역 관련) 당부 사항이 철저하게 준수될 수 있도록 종교계 스스로 부단히 노력해 주시기를 거듭 부탁드립니다.]

경기 의정부의 한 아파트에서는 같은 동에 사는 3가구 6명이 최근 6일새 잇따라 감염됐습니다.

해당 아파트 최초 확진자인 50대 남성은 쿠팡 이천물류센터 직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며 해외 체류하는 한국인에 대한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화 건설 협력업체 직원인 60대 남성이 지난 28일 이라크 현지에서 폐 관련 질환으로 숨지자 한화 측은 공사를 일단 중단하고, 최소인력만 남긴 채 한국인 근로자들을 귀국시키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성에 대해서는 현지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인도네시아에도 40대 한국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인 현지 직장 동료와 접촉한 뒤 감염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