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화상 정상회담…코로나 대응·한반도 정세 논의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06.30 1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EU 화상 정상회담…코로나 대응·한반도 정세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코로나 대응 공조 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오늘 화상 정상회담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뤄진 첫 양자 간 화상 정상회담으로, 당초 우리나라를 방문해 대면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었던 유럽연합 새 지도부가 우선 화상 정상회담을 제안해 성사됐습니다.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와 유럽연합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지 10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면서 "기후변화와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함께 준비하자"고 말했습니다.

또 유럽연합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변함없이 지지해준 데 감사의 뜻을 표현했습니다.

양측은 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 의약품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연구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미래의 코로나19 백신이 세계 공공재가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양측 정상들은 또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조율해 온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을 지속적으로 관여시켜 나가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