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 지방의원 디킨스 생가 훼손…"인종차별주의자"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6.30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英 전 지방의원 디킨스 생가 훼손…"인종차별주의자"
▲ 찰스 디킨스 생가 벽면에 그라피티를 그리는 모습을 공개한 영국 녹색당 이언 드라이버 전 지방의회 의원

영국의 지방의회 의원을 지낸 사람이 대문호 찰스 디킨스를 인종차별주의자라 비판하며 그의 생가를 훼손했습니다.

영국 녹색당 이언 드라이버 전 지방의회 의원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저녁 켄트주 타넷 지역의 디킨스 생가 벽면에 '디킨스는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문구를 두 차례 써 훼손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9일 보도했습니다.

이 집은 디킨스가 자전적 소설 '데이비드 코퍼필드', '위대한 유산' 등을 집필한 곳으로 한 해 수백명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명소입니다.

드라이버는 블로그에 해당 그라피티를 그리는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내 행동에 대해 한치의 유감도 없으며 사과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디킨스는 뛰어난 소설 작품들을 통해 명성을 얻고 있지만, 북미 원주민과 인디언, 유대인을 차별했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그는 소설에서 반유대주의적 표현을 사용하는가 하면 아프리카계 미국인에게 투표권을 주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블로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