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는 상황에 큰 책임감"

SBS 뉴스

작성 2020.06.29 15:32 수정 2020.06.29 15: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는 상황에 큰 책임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9일 여야의 원 구성 협상이 결렬되면서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을 모두 맡게 된 것과 관련, "모든 것을 다 짊어지고 가는 상황이라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전 의원총회에서 "국회가 오늘 원 구성을 위한 절차를 밟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이렇게 되는 상황이 안 오길 정말로 바랐다. 안타깝기 그지없는 일"이라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탐하지 않고 주옥같은 상임위를 우리가 양보했지 않았느냐. 그런데 결과는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여야 협상 결렬 이유와 관련, "저기(미래통합당)는 협상 창구가 단일화되지 않은 것 같다"면서 "협상자와 최종 판단하는 사람의 견해가 달라 이런 상황이 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중요한 회기도 외면하면서 이 다음에 집권하겠다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이 밖에 그는 "산사에 다니시는 분은 사리가 안 생기는데 여당 원내대표의 몸에는 사리가 생겼다"면서 "참고 또 참고해서 지금부터는 아마 사리가 생기기 시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