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편항적 캐릭터"…통합당, 가상 정치 드라마에 '발끈'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6.29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편항적 캐릭터"…통합당, 가상 정치 드라마에 발끈
미래통합당이 다음 달 방영예정인 KBS 2TV 수목 드라마 '출사표'에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입니다.

지난 25일 통합당 미디어국은 논평을 통해 '출사표' 담당자와 제작사, 감독, 작가 등 제작진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드라마는 가상의 마원구의회를 배경으로 한 정치 드라마로 '다같이진보당', '애국보수당' 소속으로 설정된 캐릭터가 출연합니다.

통합당은 각 당의 캐릭터 묘사가 다소 편향적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처음 공개된 홈페이지 등장인물 소개에서 다같이 진보당 소속 캐릭터는 본회의 출석률도 좋고 늘 정의감에 불탔던 구의원으로 묘사됐습니다. 반면 애국보수당 소속 캐릭터는 불법도박을 하다 걸리고, 갑질을 하는 것으로 소개됐습니다. 현재는 홈페이지 소개가 변경된 상태입니다.

6월 29일 현재 KBS 홈페이지 내 드라마 '출사표' 인물소개
통합당 미디어국은 논평에서 "어느 정당을 겨냥한 것인지 초등학생도 알 법한 유치한 작명으로 사실상 '여당 홍보, 야당 능멸' 속내를 부끄러움도 없이 드러냈다"며 "국민 대다수는 이런 유치한 편 가르기를 공영방송에서 보길 원치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KBS 측은 "편향된 프레임으로 인물 설정을 하지 않았다. 극 전개상 어느 한쪽의 편으로 치우치지도 않을 예정"이라며 "진보-보수 양측의 비리들을 파헤치고 풍자하는 코미디를 추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미래통합당·KBS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