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학생 선택권" vs "귀족학교"…'국제중 철폐' 여론전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6.25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학생 선택권" vs "귀족학교"…국제중 철폐 여론전
대원·영훈국제중 학부모들과 진보 성향 시민단체가 국제중 재지정 취소를 두고 팽팽히 맞섰습니다.

오늘(2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두 국제중 측이 마지막으로 입장을 소명하는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밖에서는 치열한 장외 여론전이 펼쳐졌습니다.

지난 22일부터 교육청 앞에서 침묵시위를 이어오고 있는 대원·영훈국제중 학부모들은 오늘도 오전 9시부터 자리를 지켰습니다. 학부모들은 우비를 입은 채 '특화교육 YES! 특권교육 NO!', '불공평한 평가 기준, 지정취소 결사반대', '학생 만족도 10점 만점에 10점'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교육청 결정을 규탄했습니다.
'학생 선택권 (사진=연합뉴스)한 국제중 학부모는 "교육청의 특성화중 평가 기준이 중간에 바뀐 데다 지표들이 학교 측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그런데도 학교는 기준 점수 70점과 불과 4.2점 차이 나는 65.8점을 받았다"며 평가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정도 차이로 학생, 학부모, 교사가 모두 만족하는 학교를 없애는 것이 옳은가"라고 토로했습니다.

황미나 영훈국제중 학부모운영위원회 운영위원장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국제중 재지정 취소에 대해 "법적으로 무리가 있을 것"이라고 인정하고도 무리해서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16일 조 교육감이 국제중 폐지에 대해 헌법소원, 법률 대응이 발생할 시 "법정 투쟁 과정에서 불리한 측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답변한 것을 꼬집은 겁니다.
'학생 선택권 (사진=연합뉴스)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 등 30개 시민단체가 연대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국제중 재지정 취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청 결정에 힘을 보탰습니다.

협의회는 "국제중은 태생부터 연간 1천만 원이 넘는 수업료와 입학 관련 부정, 특혜 의혹 등으로 '귀족학교'라는 지적을 받았다"며 "신입생을 선발하면서 성적을 조작하거나 지원자 인적사항을 노출하면서 심사하는 등 입시 비리를 저지른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중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온 지 15년 만에 드디어 재지정 취소라는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교육부는 국제중 청문 이후 서울시교육청의 재지정 취소 동의 요구에 즉시 동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원국제중은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청문을 진행했습니다. 영훈국제중은 오후 3시부터 청문을 진행 중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