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신천지 "완치자 4천 명 혈장 공여"…치료제 개발 청신호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6.23 17:09 수정 2020.06.24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신천지 "완치자 4천 명 혈장 공여"…치료제 개발 청신호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이 집단으로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오늘(23일) 신천지 측에 따르면 지난주 질병관리본부와 제약업체인 녹십자 관계자들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혈장 공여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천지 측은 연합뉴스에 "정부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신도들을 치료해주고 많은 도움을 줬다"며 "우리도 무엇인가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해 대구교회 차원에서 완치 신도들의 혈장을 공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혈장 기증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22일 기준으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해 기부 의사를 밝힌 사람은 185명에 불과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천지 신도들이 집단 혈장 공여에 나선다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게 감염됐다 완치된 신도는 4천여 명에 달합니다.
'지역경제 피해 극심일각에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교인 명단 고의 누락 건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동시에 받고 있어 여론을 유리한 방향으로 돌리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대구시는 이만희 총회장과 신천지 교회를 대상으로 1천억 원대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해 신천지 관계자는 "국세청과 검찰 조사는 있는 그대로 받을 것"이라며 "백신 개발이라는 순수한 마음에서 국민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