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노래방 되고 '코노'는 안 돼?"…업주 반발에 서울시 대답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6.19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노래방 되고 코노는 안 돼?"…업주 반발에 서울시 대답은
서울 코인노래방 업주들이 집합금지명령에 관한 시의 입장을 듣겠다며 피켓을 들고 시청을 찾았습니다.

어제(18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 나온 코인노래방 업주 30여 명은 "노래방과 룸살롱도 집합금지명령에서 빠졌는데 우리는 왜 안 되나"라며 시 관계자에 항의했습니다.

앞서 지난 15일 서울시는 5월 9일부터 시행한 유흥업소 집합금지명령을 집합제한명령으로 완화했습니다. 테이블 간 간격을 1m 이상으로 유지하고 면적당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방역수칙을 강화했지만, 그래도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한 조치였습니다.
'노래방은 영업 되고 '코노'는 안 돼? (사진=연합뉴스)하지만 제재 완화 대상에 코인노래방은 포함되지 않자 업주들은 억울함을 토로하고 나섰습니다. "지난주 경기도와 인천시도 집합금지명령을 풀어줬는데 서울은 안 풀어줬다", "노래방에는 종업원도 있고 룸살롱도 풀어줬는데 이건 차별대우다", "노래방, 식당, 카페처럼 큰 업종은 눈치를 보느라 못 막고, 코인노래방은 숫자가 적어 만만하니까 막은 것 아니냐"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노래방은 영업 되고 '코노'는 안 돼? (사진=연합뉴스)시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집단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기 때문에 집합금지를 당장 해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담당자가 제재를 풀어준다고 했다"는 한 업주의 주장에 대해서는 "담당 과장이 약속한 적이 없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영업을 재개한 타 업종의 경우 관리자를 두고 강화된 방역 수칙을 준수하게끔 하는데, 코인노래방의 경우 무인으로 운영되는 곳이 많아 현실적으로 관리가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관계자는 "다만 업주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사정을 외면할 수도 없어 해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