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통합당 정병국 '작심 발언' "이승만 · 박정희 사진 떼자"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6.17 16:21 수정 2020.06.17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통합당 정병국, '명불허전보수다' (사진=연합뉴스)
5선을 끝으로 21대 총선에 불출마한 미래통합당 정병국 전 의원이 당에 걸려있는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을 떼자는 파격 제안을 내놨습니다.

정 전 의원은 오늘(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의원 공부 모임 '명불허전보수다'에 강연자로 나서 "당 대표실에 걸려있는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보고 굉장히 혼란스러웠다"며 "아예 걸지를 말자"고 주장했습니다.

상도동계 출신인 정 전 의원은 "세 분이 당의 뿌리라는데 그들은 극과 극으로 싸웠던 사람들이다. 보수란 가치의 혼란이 오게 된 근거"라며 "(세 대통령의) 좋은 부분만 본받겠다는데, 국민은 이들의 부정적 측면만 바라보고 당을 평가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합당 정병국, '명불허전보수다' (사진=연합뉴스)
이외에도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을 반면교사의 사례로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잘못했을 때 그때그때 브레이크를 걸었다면 왜 탄핵을 당했겠나"라며 "지금 여당도 똑같은 짓을 하고 있고, 177석을 가졌다고한들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패권, 패거리 정치의 고리를 끊지 못해 (통합당이) 이 지경이 됐다"며 "정치에 입문하려면 줄 서지 않으면 안 되기에 정치의 모든 문제가 여기서 시작한다. 국회의원 한 명 한 명이 독립된 헌법 기관이고 원칙과 소신을 갖고 정치하면 좋겠다"고 조언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