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발 확진자 225명 중 129명 접촉 통해 감염…'n차 전파' 비상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5.24 1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클럽발 확진자 225명 중 129명 접촉 통해 감염…n차 전파 비상
서울 이태원 일대 클럽에서 시작된 크로나19 여파가 계속되면서 확진자가 연일 늘고 있습니다.

특히 직접 방문자보다 접촉을 통한 감염인 'n차 전파'가 확산하는 추세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4일) 정오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22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같은 시간대보다 6명이 늘어난 겁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확진자 중 클럽 방문자가 96명이고,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등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사례는 129명입니다.

어제와 비교해 신규 확진자 중 클럽 방문자는 1명 늘었지만, 접촉을 통한 감염은 5명이 늘어 n차 감염이 지속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어제 지난 6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7일 만에 2명의 5차 감염 사례까지 나왔습니다.

2명 모두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을 숨긴 인천의 학원강사와 관련해 노래방과 돌잔치 등을 매개로 퍼진 경우입니다.

전체 누계 확진자 225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 58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전북 각 2명, 대전·충남·강원·제주 각 1명 등이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19∼29세 확진자가 122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그다음은 30대 35명, 18세 이하 26명, 40대 19명, 50대 12명, 60세 이상이 11명 등이었습니다.

확진자 중에는 남성이 178명으로, 여성의 3.8배에 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