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50대 여성 살해 피의자, "빚 독촉해 범행" 진술 번복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5.24 14:56 수정 2020.05.24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주 50대 여성 살해 피의자, "빚 독촉해 범행" 진술 번복
경기 파주시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피해자와 내연관계가 아니며 빚 독촉을 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파주경찰서 관계자는 "수사 초기에는 내연 관계인 피해자가 그만 만나자고 해서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나 구속 후 범행 동기에 대해 계속 추궁하자 진술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피해자 B씨와 수년 전부터 부동산 상가 분양 사업을 함께하며 빚을 졌고, 범행 당일 B씨가 빚 독촉을 해서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작업과 함께 이들 사이 금융거래 기록 등을 분석해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시신 유기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아내 C씨의 가담 정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30대 동갑내기인 A씨와 C씨 부부는 지난 16일 파주시의 자택에서 50대 B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