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탈세·소득 은닉 집중 점검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5.24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탈세·소득 은닉 집중 점검
국세청이 차명계좌나 송금액 쪼개기를 통해 해외 소득을 분산·은닉하는 고소득 크리에이터에 대한 검증에 나섭니다.

최근 1인 미디어가 주목을 받으며 고수익을 올리는 크리에이터가 급증했지만, 차명계좌를 통해 소득을 숨기고 광고수익을 신고 누락해 탈세를 일삼는 행위가 적발되며 본격적인 검증에 나선 것입니다.

검증 대상은 건당 1,000달러, 연간 1명당 1만 달러 이상 외환 거래한 이들로, 관련 거래 내역과 국가 간 금융정보 등을 분석해 점검하게 됩니다.

실제로 앞서 진행된 국세청 세무조사에서, 딸 계좌로 해외 광고비를 송금받은 구독자 10만 명의 유명 유튜버 등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또, 팔로워 20만 명을 가진 유명 SNS 활동인은 1만 달러 이하로 소액 송금되는 해외 광고비를 신고하지 않았다가 덜미가 잡혔습니다.

유튜버 등 1인 크리에이터는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구독자 10만 명 이상 유튜버는 지난 2015년 367명에서 이번 달 가준 4,379명으로 5년 새 12배가량 늘었습니다.

1인 크리에이터는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등에 올리고, 동영상에 포함된 광고 노출 조회 수 등에 따라 해외 플랫폼사업자에게서 광고수익을 배분받습니다.

1인 미디어시장도 2년 전 3조 8,700억 원 규모에서 올해 5조 1,700억 원으로, 오는 2023년에는 7조 9,000억 원으로 꾸준히 확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세청은 검증을 통해 소득을 숨긴 사실이 확인되면, 세무조사로 전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