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 주재…핵 억제력 강화 논의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5.24 06:22 수정 2020.05.24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 주재…핵 억제력 강화 논의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사인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됐으며 총참모장인 박정천은 군 차수로 승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국가 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또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 타격 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도 취해졌다"고 소개했습니다.
호의 주재하는 김정은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이어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 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와 중요 군사교육기관의 책임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하는 명령서, 지휘성원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들에 친필 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는 지난해 12월 22일 제7기 제3차 회의 이후 5개월 만입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습니다.

리병철 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2018년 4월 해임된 황병서의 후임으로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선출됐습니다.

박정천 군 총참모장이 현직 군 수뇌부 중에서 유일하게 군 차수로 전격 승진했고,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에서 군사 분야 모든 사업을 지도하는 기관으로서 국방사업 전반을 지도합니다.

북한 매체들은 당 중앙군사위가 열린 날짜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보도날짜로만 따지면 김 위원장은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모습이 지난 2일 공개된 지 22일 만에 다시 공개 활동에 나섰습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