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에 미국 이어 영국·호주·캐나다도 반대 성명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5.23 11:27 수정 2020.05.23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보안법에 미국 이어 영국·호주·캐나다도 반대 성명
▲ 홍콩보안법 초안 설명하는 왕천 전인대 부위원장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서방 국가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성명을 낸 데 이어 영국·호주·캐나다 3국 외무장관도 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냈으며, 유럽연합(EU)은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명의의 규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도미니크 랍 영국 외무장관,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프랑수아-필립 샴페인 캐나다 외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중국 전인대에 홍콩보안법 제정안이 제출된 데 대해 공동성명을 냈습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홍콩에서 국가안보와 관련한 법을 도입하려는 제안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연방에 속하는 3국 외무장관은 또 "홍콩인과 입법부 또는 사법부의 직접적인 참여 없이 그런 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하는 것은 홍콩에 대해 고도의 자치를 보장하는 '일국양제'의 원칙을 명백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대변인을 통해 "(영국은) 중국이 홍콩의 인권과 자유, 고도의 자치를 존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은 공동선언(영국·중국 공동선언)의 당사국으로서 홍콩의 자치를 유지하고 '일국양제'의 모델을 존중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고 상기시켰습니다.

영국은 1997년 7월 1일 식민지였던 홍콩의 주권을 중국에 넘겨주기에 앞서 1984년 중국과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을 내고 "미국은 일방적이고 제멋대로 홍콩에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려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제의를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