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첫 시상식…들꽃영화상, 소박하지만 따뜻하게

SBS 뉴스

작성 2020.05.22 1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이후 첫 시상식…들꽃영화상, 소박하지만 따뜻하게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부분의 영화제나 시상식이 일정을 연기한 가운데 들꽃영화상이 시상식의 포문을 연다.

한국 저예산 독립영화의 업적을 기리는 제7회 들꽃영화상이 오늘(22일) 오후 남산 문학의집에서 열린다.

이번 시상식에는 이미 발표된 공로상 수상자(전국예술영화관협회)와 함께 13개 시상 부문의 후보자 및 전년도 수상자, 영화계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있는 곽민규('내가 사는 세상'), 박종환('얼굴들'), 강신일('집 이야기'), 여우주연상 후보인 박지후('벌새'), 최희서('아워바디'), 박수연('앵커') 등이 시상식을 찾는다.

전년도 수상자인 이솜(여우주연상), 이재인(신인배우상), 김새벽(조연상)도 시상자로 무대에 설 예정이다. 김새벽은 올해 조연상 후보에도 올라 있다.

또 배우 김의성, 김규리, 박명훈, 남연우 등 독립영화와 들꽃영화상을 응원하는 배우들도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들꽃영화상은 "코로나19 사태로 다른 영화상들이 무산된 가운데 열리는 첫 영화 행사인 만큼 더욱 철저한 방역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들꽃영화상은 국내 유일의 독립영화상으로 2014년 이후 매년 봄에 개최돼왔다. 규모는 작지만 정겹고 따뜻한 분위기로 영화인들이 애정을 받아왔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