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소속사 상대 소송한 이유?..."모두 말렸지만 후배들 위해서"

SBS 뉴스

작성 2020.05.21 0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재석, 소속사 상대 소송한 이유?..."모두 말렸지만 후배들 위해서"
개그맨 유재석이 소속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한 서울대, 하버드 로스쿨, 국내 최대 로펌에 근무하는 화려한 스펙의 김한규, 장보은 씨가 출연했다.

장보은 씨는 직업병을 묻는 질문에 "과거 유재석의 소속사 분쟁과 관련해 평석을 써 논문으로 발표한 적이 있다."고 말해 유재석을 당황시켰다.

이에 유재석은 "주변에서 굉장히 말렸다. 판례도 없고 100% 진다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유재석은 2010년 소속사 도산으로 인해 방송 3사로부터 받지 못했던 출연료를 찾아갈 수 있게 해 달라며 소송을 제기했고, 파기환송심 끝에 지난해 승소 판결을 받아냈다.

조세호는 유재석의 소송에 대해 "그때 하려고 했던 이유가 있다. 본인이 해결을 해서 다른 후배들이 같은 일을 겪지 않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저도 그래서 되든 안 되든 해보자고 해서 했는데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다. 거의 10년 걸렸다"고 털어놨다.

장보은은 "일반 대중들은 '아니 유재석 씨 같은 분도 돈을 못 받고 있단 말이야'라는 사건이었다. 미국은 엔터테인먼트가 굉장히 발달 돼서 공부를 했던 사건이었고, 판례를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