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상철 명예감독 '뭉찬' 멤버들과 화려한 재회

SBS 뉴스

작성 2020.05.21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췌장암 투병 유상철 명예감독 뭉찬 멤버들과 화려한 재회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JTBC '뭉쳐야 찬다' 녹화에 참여했다.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유상철 명예감독은 최근 녹화가 진행된 '뭉쳐야 찬다'에 전격 출연했다. 이로써 유상철 명예감독은 2002년 월드컵 신화를 썼던 옛 동료들인 안정환,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등과 재회했다.

유상철 명예감독은 인천 유나이티디를 이끌던 지난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고, 현재 10차까지 항암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치료 전념을 위해 지휘봉을 내려놨다.

지난 3월 모친상의 큰 아픔까지 겪은 유상철 명예감독은 오랜만에 만난 2002년 월드컵의 옛 동료들과의 재회로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유상철 명예감독이 출연한 '뭉쳐야 뜬다'는 5월 말 방송 예정이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