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편투표 반대 속내는…미시간에 "자금지원 보류" 엄포

SBS 뉴스

작성 2020.05.21 0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우편투표 반대 속내는…미시간에 "자금지원 보류" 엄포
미국 정치권에서 오는 11월 대선 때 우편투표를 확대하는 문제를 놓고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민주당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건강 우려를 들어 우편투표 확대를 추진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이에 극력 반대하며 대치 전선이 가팔라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국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수차례 대립한 민주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미시간주가 우편투표 확대 실시를 위한 절차에 들어가자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지원을 끊겠다고 경고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2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조슬린 벤슨 미시간주 국무장관은 11월 대선 때 우편투표 신청을 받기 위한 우편을 발송한다고 전날 밝혔다.

벤슨 장관은 성명에서 "우리는 어떤 미시간 주민도 건강과 투표권 사이에서 선택할 필요가 없음을 확실히 해왔다"며 "우편투표는 쉽고 안전하며, 모든 유권자는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미시간이 770만명에게 부재자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 이는 사기꾼 국무장관이 불법적이고 권한 없이 행한 것"이라며 "그들이 이 사기의 길로 간다면 나는 미시간 자금 지원을 보류하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반대했다.

그러자 벤슨 장관은 트윗을 통해 "우리는 투표용지가 아니라 신청서를 보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정하며 이는 공화당 소속 국무장관이 있는 아이오와, 조지아, 네브래스카, 웨스트버지니아주와 똑같은 일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네바다주가 주와 미국에 대한 거대한 유권자 사기 시나리오를 만들며 불법적 우편투표 용지를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에서 부정행위를 하면 안 된다"며 마찬가지로 연방자금 지원 보류를 경고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네바다주가 다음달 9일 연방의회와 주의회 의원 선출에 필요한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우편투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편투표 확대를 꾸준히 주장해온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이를 더욱 밀어붙이고 있다.

대선까지 코로나19가 지속할 경우 투표장에 나오는 유권자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만큼 우편투표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지난달 1일 통과한 코로나19 긴급 예산법안에 최대 40억달러의 관련 예산을 포함하려 했지만 공화당의 반대로 선거시스템 조정용 예산 4억달러를 반영하는 데 그쳤다.

민주당은 현재 추진 중인 3조달러의 추가 코로나19 예산법안에도 우편투표 확대 관련 예산을 넣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대체로 정치 전문가들은 우편투표 시 상대적으로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하지만 투표율은 낮은 젊은 층과 흑인 투표를 끌어낼 수 있어 민주당에 유리하다고 평가하지만, 투표소로 나오기 힘든 노년층의 투표율도 올릴 수 있어 공화당에 불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는 반론 역시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 확대에 완강히 반대하고 있다.

그는 전날 공화당 일부 상원 의원과 비공개 오찬에서 우편투표 확대를 추진하는 민주당의 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에도 "공화당원들은 전국적 우편투표에 관한 한 아주 열심히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지난 3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는 민주당의 요구를 "미친 일"이라며 "만약 이에 동의한다면 공화당이 이 나라에서 선출되는 것을 결코 보지 못할 것"이라고 직설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